대관령 숲길안내센터

숲길안내센터

home HOME > 숲길안내센터 > 안전탐방수칙

안전탐방수칙

대관령숲길을 보다 즐거운 트레킹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안내하고 있습니다.

대관령숲길 산행 안전수칙

  • 01

    산행하기 전에 날씨 등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수집하라

  • 02

    계획에 알맞은 장비, 의복, 식량을 준비하고 체온유지에 최대한 신경을 쓰라

  • 03

    특히 노약자, 여자, 어린이 등은 가능한 나홀로 산행을 자제하고, 동행할 경우 일행 중 가장 처지는 사람을 기준으로 산행을 하라

  • 04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하고 해지기 1시간 전에 마쳐야 하며, 오후 6시 (동절기 5시) 이후의 산행이 불가피한 경우 숲안내센터, 경찰서 등에 사전 신고하라

  • 05

    하루의 산행은 8시간 이내로 하고 체력의 3할은 항상 비축하라

  • 06

    짐은 적게 하고 손에 물건을 들지 말라

  • 07

    지정된 숲길(등산로, 트레킹길) 외에는 들어가지 말라

  • 08

    산행 중 한꺼번에 너무 많이 먹지 말고 조금씩 자주 먹어라

  • 09

    지도 및 안내리플릿을 휴대하고 수시로 위치를 확인하고, 조난 시 조난 구조용 스마트폰 앱 및 119로 위치 전송 구조 요청하라

  • 10

    길을 잘못 들었다고 판단되면 빨리 돌아서라

DAEGWALLYEONG SUP

대관령숲길은 일상생활에서의 지치고 힘든 일을 버리고 삶의 여유를 찿아 떠나는 곳입니다.
저희 대관령 숲길안내센터는 찾아주시는 분들의 위해 철저한 안전탐방수칙의 교육을 진행합니다.

안전 탐방

올바른 보행법

  • 01

    숲길 탐방의 기본은 걷기다. 숲길의 걷기는 고도를 높여가고 내려오는 것을 반복하므로, 힘을 적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 02

    불필요한 무게를 줄이고 발바닥 전체로 디뎌야 한다. 보폭을 평소보다 줄이면 효율적인 보행에 도움이 된다. 양손에는 아무것도 들지 말아야 한다.

  • 03

    숲길의 경사각도에 다라 상체를 앞으로 조금 굽히고, 내딛는 발바닥에 몸의 무게중심을 이동시킨다.

  • 04

    경사면을 오르면 누구나 숨이 차고 다리에 근육통이 오기도 한다. 걸음자세가 안정되고 숙련될 때까지 인내심을 갖고 단계적으로 훈련을 거듭한다.

  • 05

    처음 걸을 때에는 옷을 가볍게 입고 휴식을 할 때에는 약간의 물과 음식을 섭취하고 몸이 식지 않도록 겉옷을 입어 보온을 한다.갈증이 날때는 약간 적다고 느낄 정도의 물을 마신다. 많이 마시면 위 속의 소화액을 묽게 만들어 소화기능 장애가 생기며 식욕이 감퇴된다.

  • 06

    오래 휴식을 하면 활성화된 신체가 다시 원상태로 돌아가고 근육이 굳어저 다시 걷기 힘든 것도 고려해야 한다.

  • 07

    하산은 오르는 것만큼 힘들다. 함부로 달리듯 내려오면 안 된다. 체중과 배낭의 하중으로 무릎 관절과 발목에 충격이 가해지기 때문에 무릎 통증이 발생하고 척추에 무리가 생긴다.

  • 08

    경사가 급할수록 속도를 늦추고 신발끈은 꼭 매어 발이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 09

    하산시의 휴식도 오를 때 만큼 중요하다.

  • 10

    숲길 걷기의 전체 힘의 배분은 걷기40%, 하산30%, 남은30%는 예비력으로 간직한다.

숲길 걷기 예절

  • 01

    숲길 걷기는 자연에 피해를 주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 02

    구간내에서 큰소리로 떠들면서 걷는 것은 삼가고 특히 술에 취한 상태의 걷기는 타인에게 피해를 주고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절대 금해야 한다.

  • - 발생한 쓰레기는 반드시 되가져간다.

    - 자연을 훼손하거나 변형하지 않는다.

    -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 절대 흡연, 취사를 하지 않는다.

    - 지정된 숲길 구간을 벗어나서 걷지 않는다.

    -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지 않고 과일껍질 등을 버리지 않는다.

    - 휴대전화, 라디오, 야호소리, 노래 등은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고 야생동물에게도 스트레스가 된다.

    - 기타 탐방안내인의 진행에 따라야 한다.

계절별 상황

봄

  • 봄 산행에서 가장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때는 얼음이 녹기 시작하는 3월경이다.
  • 낮에 기온이 올라가면서 녹았던 얼음이 밤에 기온이 떨어지면서 다시 얼어붙기를 반복 한다.
  • 햇볕이 들지 않는 음지와 양지에서 이 차이는 더욱 심하게 나타나고 연중 낙석, 낙상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다.
  • 방수등산화, 아이젠, 윈드자켓, 장갑, 모자 및 보온의류를 준비 예기치 못한 일기변화나 사고 등이 생길 수 있으므로 고칼로리 비상식등을 준비한다.

여름

여름

  • 장마와 폭우가 빈번하고 태풍으로 기상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탐방안내인은 일기예보를 통해 기상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 계곡 통과중 갑작스런 폭우나 소나기로 인해 물이 불어날 경우 무리한 탐방을 자제하고 안내센터나, 평창 및 강릉국유림관리소, 소방서에 도움을 요청

  • 장마의 영향권에 들지 않는 맑은 날이라도 예고 없이 소나기를 맞을 수 있으므로 배낭커버 및 비닐자루를 준비

    장시간 비를 맞다보면 저체온 증세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방수·방풍 의류는 물론 별도의 여벌옷을 준비

  • 여름철은 음식이 부패하기 쉬운 계절이며, 이 시기에는 변질된 음식물 섭취로 식중독 사고가 빈번하기 마련이다.

    김밥, 육류나, 해산물, 샌드위치 등 상하기 쉬운 음식물은 제외하는 것이 좋으며, 인스턴트 또는 냉동건조 식품이라도 해도 포장, 휴대, 보관등에 주의 하여야 한다.

    장시간 햇빛에 노출될 경우 일사병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적당한 휴식과 수분을 섭취를 한다.

가을

가을

  • 날씨의 변화가 심하고 늦은 태풍과 가을장마로 인한 조냉현상이 발생하며, 일몰시간이 빨라진다.

    - 산행하기 좋은 계절이 가을이라고 하지만 산간지방은 일찍 서리가 내리고 일몰 후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므로 방한모, 방수·방풍 보온의류, 장갑, 랜턴 등을 준비 한다.

    - 가을은 일몰시간이 빨라지므로 일찍 출발하고 일찍 하산하여야 한다. 일몰 후 조산사고가 빈번한 계절이므로 손전등 비상식량 등을 배낭에 넣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독버섯으로 인한 사고가 급증하는 계절이다. 식물의 불법 체취를 금지한다.

겨울

겨울

  • 겨울산은 위험요소가 많아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산간지역은 일조시간이 짧은 만큼 탐방시간도 주의 하여야 한다.
  • 산악지역은 기상변화가 심하여 방한을 위한 장비목록을 작성하고 철저하게 준비하여야 한다.

    - 산행중 땀을 흘리고 잠시 쉴 때는 지체 없이 우모복등 보온의류를 입는다. 악천후나 작은 사고에도 체력소모와 저체온증으로 인하여 조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

    - 탐방중 자신의 체력을 잘 분배해야 목적지 까지 잘 도착할 수 있다.

    - 습설에 대비 수분의 침투를 막아주는 방수신발, 스패츠, 모자, 장갑, 목도리등과 뜨거운 음료가 담기 보온병 및 비상식량을 준비 한다.

  • 탐방전에는 산의 기상상태와 적설량, 온도변화, 풍량등을 체크하여 적절한 구간 선택과 산행시간 필요장비들을 선택·준비 한다.